티스토리 뷰

※ 본 포스팅에 사용 된 이미지는 Daum 영화 스틸컷입니다.

    - 일부 스포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선거를 소재로 한 영화나 드라마는 이제 더 이상 어제,오늘의 것은 아니였다.

더불어 마치 <고발 TV프로그램>처럼 그들의 악행, 생각을 전해주는 내용 역시 더는 자극적이지 않다.

백날 떠들어봐야 달라지지 않는 세상에서 말이다. 

 

영화 [특별시민]도 여느 정치 드라마, 영화와 별 반 다를 게 없는 그저 그런 내용의 영화라고 보는 게 더 나을 것이다.

다만 그 동안의 영상매체들은 "정치인들의 어떤 생각"을 중점적으로 다루었다면, 이 영화는 - 그들의 삶 - 에 더 집중을 한 듯 했다.

그들은 진정 특.별.시.민들이니까.  

 

 

 

 

 

한때는 공장 기술공이었지만 특유의 처세술로 서울시장까지 오른 독보적인 인물 변종구(최민식).

그는 유일한 3선 시장을 목표로 선거에 출마할 것을 선언한다. 그가 오르고자 하는 곳은 바로 대권.

오늘도 그는 자신의 목표와 야망을 위해 주변인들, 가족들을 희생양으로 거침없이 활용한다.

 

그의 곁을 보좌하는 것은 검사 출신의 국회의원 심혁수(곽도원).

혁수 역시도 꿈과 야망이 큰 인물. 그에겐 오랜 동지도, 오랜 적도 없다. 오로지 가고자 하는 길에 방해가 되면 적이요, 도움이 되면 동지이다.

 

 

 

 

3선 시장을 향한 변시장의 행보에는 걸림돌이 참 많다.

더불어 각종 사고와 구설에도 오르 내린다. 선거 출마 이후 계속 떨어지는 지지율, 사건 사고.

더욱이 상대 후보 진영과의 심리전, 흑백 선전은 너무나 치열하다.

 

 

 

 

광고계 꿈나무 박경(심은경).

시장과의 토론에 참석해 제대로 쓴소리를 내뱉은 것이 계기가 되어 변시장의 선거캠프에 채용 된 인물.

그녀는 첫 투표권을 변시장을 위해 투표했지만 그녀가 생각하던 변시장의 공약과는 너무 거리가 멀었던 것.

그녀는 변시장 캠프에서 일을 하며 일처리 능력을 인정받아 핵심 측근이 되지만...도무지 현실과 정치의 이상 사이에서 갈피를 잡지 못한다.

그녀가 생각하는 정치는 단순한데...이들은 너무나 치열하고 답답하게 일을 처리하는 정치인들의 마인드가 이해되지 않는다.

 

 

 

 

뉴스 기자 정제이.

정치 뉴스 전담 기자답게 그녀는 정치인들과의 대화, 거래 방법 등에 능숙하다.

학교 후배이자 변 시장 선거캠프에 속한 박경을 이용해 기사를 따내기도 하는 철면피같은 인물.

 

 

 

영화는 박경을 통해 우리가 실제로 정치인들, 시장 / 구청장 등에게 바라는 것을 대변해주고 있다.

하지만 극 중 정치인들은 그런 박경의 말에 귀 기울이기는 커녕, 오히려 박경을 가르치려고 한다. 한 마디로 그들은 국민과 시민을 위한 것이 아니라 자신들의 이익과 목적을 위해 움직이는 것이라는 걸 말하고 있다.

 

정치인들의 행태에 신물을 느낀 박경.

그리고 그런 그녀의 바람과는 상관없이 3선에 당선 된 변 시장.

그들만의 특별한 시는 오늘도 여전히 운영되고 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