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본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는 모두 Daum 영화 "공조"의 이미지입니다.  

   - 일부 스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공조. "무언가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 서로 돕는다."는 뜻이다.

영화 [공조]가 개봉되었을 때만 해도 인터넷에서, 지인들 사이에서 영화에 대한 호평은 이어졌었다.

하지만 대부분의 내용은 "현빈이 그렇게 멋있다더라."였으니...실로 내용이 궁금해지기도 했었다.

그리고 과감한 캐시 결제로 다운을 받아 본 영화는...조금 억울했다. 관객의 눈은 정확했다. 현빈은 분명 멋있긴 했다.

내 돈은 어쩌란 말인가??

 

 

 

 

 

< 줄거리 >

 

비밀리에 제작된 위조 지폐 동판을 탈취하려는 북한 내부 조직에 의해 작전 중 아내와 동료들을 잃게 된 북한군 특수 정예부대 출신의 북한형사 ‘림철령’(현빈). 동판을 찾아야만 하는 북한 정부는 남한으로 숨어든 조직의 리더 ‘차기성’(김주혁)을 잡기 위해 역사상 최초의 남북 공조수사를 요청하고, 그 적임자로 철령을 서울에 파견한다.

 

한편, 북한의 속내가 의심스런 남한은 먼저 차기성을 잡기 위한 작전을 계획하고, 정직 처분 중인 생계형 형사 ‘강진태’(유해진)에게 공조수사를 위장한 철령의 밀착 감시를 지시한다.

최초의 남북형사의 공조 수사는 그렇게 시작되었다.

 

 

 

 

 

 

뻔한 구성, 뻔한 설정...그럼에도 무엇 하나 제대로 만들어 내지 못한 영화. [공조]

 

 

[공조]를 코미디 영화로 착각하는 분들이 계신 듯 하다. 정확히 말하면 [공조]는 코미디가 아닌, 액션 영화이다.

이 영화는 남한의 형사와 북한 특수부대 출신의 형사를 주인공으로 하고 있다.

남과 북의 인물이나 어떤 소재를 다룬 영화들의 공통적인 특징은 바로 "하나는 허당, 하나는 완벽"이라는 것이다. 더불어 이 둘의 조합으로 영화의 재미와 스토리를 이어나간다.

 

대부분은 자본주의인 남한의 인물은 돈만 좋아한다던가, 실력보다는 대충 대충적인 역할로 등장하고, 북한의 인물은 완벽한 캐릭터로 등장한다. 이것이 대부분 코미디, 액션의 장르를 불문하고 -남,북 주인공을 쓴 영화들의 공통점 -이다.

 

[공조]도 이런 구성과 설정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

캐릭터 연기에 대한 부분만 놓고 본다면 유해진, 현빈 모두 충분히 제 역할을 소화해냈다고 평가할 수 있다.

하지만 이 두 캐릭터의 조합은 영화의 재미도, 이렇다할 박진감 넘치는 액션도 보여주지 못했다. 아마도 이는 부정할 수 없을 것이다. 

또한 악당으로 등장하는 김주혁과 그의 잔당들 역시 액션보다는 대화로써 극의 무게감을 더할 뿐, 사실 액션이라 할 것도 거의 없었다.

( 영화 아저씨와 비교한다면 장난 수준이라고 밖에는... )

 

개인적으로는 소녀시대 윤아의 등장이 내심 반가웠지만...사실 처제 역의 그녀 역시 영화에서는 불필요한 캐릭터일 뿐이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