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2002년 개봉 된 영화 <배틀로얄 / 일본 >

 

요즘 청소년들의 폭행 사건으로 나라가 뒤숭숭하다.

젊은 혈기에, 욱하는 마음에 같은 또래의 동급생을 또는 후배를 철저하게 짓밟는다. 때로는 여러 명이서 선배를 때리기도 한다.

과거에는 선배의 말이면 꼼짝도 못했지만 요즘은 어중간해선 청소년들을 훈계하기도 어렵다.

 

조금만 때려도 바로 "폭행죄"가 되기 때문.

더욱이 상대가 청소년이라면 문제는 더욱 골치 아파진다. 상황이 이러다 보니 어른들도 아이들의 문제에 쉬이 나서지 않는다.

괜히 나서봐야 "나이먹고 애랑 싸운다."라는 말이나 듣거나 맞아도 섣불리 때리지 못하기 때문이다. 괜히 긁어 부스럼을 만드느니 애초에 피하는 게 상책이라는 말이다. 

 

2002년 개봉 된 <배틀로얄>이라는 영화가 있다.

간단하게 말하자면 - 더 이상 통제가 안되는 청소년 문제에 분노한 어른들이 강제적으로 만든 일종의 형벌 -을 소재로 다루고 있다.

영화를 보면 한때는 어른들 말을 우습게 알던 아이들이 그 상황이 되자, 하나 둘 어른을 찾기 시작한다.

평소에는 "꼰대", "담탱이"라고 비웃던 교사에게 "선생님이 이러면 되냐?"라며 애원한다.

영화이지만 사실 굉장히 요즘의 시대와 맞물려 있다고 본다. 더불어 이 영화를 통해 세계적으로도 청소년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 상황이며, 어른들의 인내와 분노도 서서히 한계점에 도달되고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고 생각했다.

 

 

● 강릉에서도 여중생 폭행 사건 발생, 피해자 사진갖고 조롱까지 일삼은 가해자들

 

▲ 강릉 여중생 폭행 사건의 피해 여중생 ( 출처: 뉴스원 )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으로 며칠 인터넷이 뜨거웠다.

청와대는 물론 각종 인터넷 거뮤니티 게시판에는 "청소년법은 물론 소년법까지 폐지 또는 개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들끓었고 수만, 수 십만의 네티즌들이 동의를 표명했다.

 

어찌보면 단순 10대 시절의 혈기 넘치는 잘못일 수 있겠고 또 누누히 있어왔던 일이었다.

하지만 지금의 이 공분은 요즘 청소년들이 도를 지나치고 있다라고 보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할 수 있다. 어른, 교사를 무서워하라는 뜻은 당연히 아니다.

 

청소년은 청소년다울 때 비로소 인정받고 보호를 받게 된다.

나이가 들고 졸업을 해서 교복을 더 이상 입지 않게 되면 많은 사람들이 처음에는 당황한다.

우습게만 알던 세상이 더 이상 자신을 어리다는 이유로 이해해주고, 보호해주지 않기 때문이다. 불과 몇 년전만 해도 이해되던 행위들이 이제는 범죄가 되고 잘못이 되어 법의 처벌을 받게 되는 것이다.

 

이때 사람들은 깨닫게 된다.

"이게 잘못이 아니였던 게 아니라, 내가 청소년이라 사회가 날 봐주고 있었다."는 사실을 말이다.

잘못이고 죄였지만 아직 어리니까, 남은 인생이 소중하기 때문에 사회와 어른들은 인내하며 봐주었다는 걸 그제야 알게 된다.

 

 

소년법 폐지는 당연한 일. 이제 그들은 그 동안 법이 얼마나 자신들을 지켜줬는지 알게 될 것.

과거에는 아이와 청소년은 대부분의 행동에 대해 용서가 되었었다. 간혹 믿기지 않는 일들도 있었지만 대부분은 선을 지켰고 또 나름대로 순수함과 정의도 있었다. 그래서 어른들은 청소년들의 문제에 있어 "그러면서 성장하는 거다."라며 이해의 시선과 관용을 베풀었다.

 

하지만 지금의 청소년들은 다르다.

인터넷과 스마트폰으로 다양한 정보와 지식을 이제 어른들이 아닌 전자 기기를 통해 습득할 수 있게 됐다. 더불어 과거에는 미처 신문이나 TV를 보지 못해 몰랐던 정보들도 모두 알고 있다. 그런 그들이 자신들의 행위가 어떤 문제인지, 잘못이 아닌지 맞는지를 판단하지 못했다는 것은 어른들을 기만하는 행위이고 비겁한 행동이다.

 

평상시에는 다 컸다라며 으시대지만 아쉬울 때만 어린 학생으로 돌아가는 나약한 비겁자일 뿐이다.

이제 그들에겐 법의 울타리를 걷어내줘야 한다. 잘한 일에는 칭찬과 포상이 주어지지만 잘못한 행위에는 엄청난 책임의 댓가가 주어진다는 교훈을 가르쳐야 할 때이다. 더불어 아무리 어리더라도 만인에게 평등하다는 법의 준엄함을 보여줘야 할 것이다.

그래야만 나라가 바로 선다.

 

 

댓글
댓글쓰기 폼